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공간은 회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유로운 이야기 소재로 자신의 의견들을 제시하며 토론하고 공감하고 해결 받을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코카콜라 회장과 레이니 교수
조회 187 추천 0 비추천 0 2019-04-12 17:36 작성자 : 이달성
학자요, 정치가요, 목사요, 주한 미국대사(1993-1997)였던 <제임스 레이니>의 이야기다.
그는 임기를 마치고 귀국하여 에모리대학의 교수가 되었다.

건강을 위해서 매일 걸어서 출퇴근하던 어느 날 쓸쓸하게 혼자 앉아 있는 한 노인을 만났다.

< 레이니> 교수는 노인에게 다가가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고 말벗이 되어 주었다.
그 후 그는 시간이 날 때마다 노인을 찾아가 잔디를 깎아주거나 커피를 함께 마시면서 2년여 동안 교제를 나누었다.

그러던 어느 날 출근길에서 노인을 만나지 못하자 그는 노인의 집을방문 하였고 노인이 전날 돌아가셨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곧바로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면서 노인이 바로 <코카콜라 회장>을 지낸 분임을알고는 깜짝 놀랐다.

그때 한 사람이 다가와 “회장님께서 당신에게 남긴 유서가 있습니다.” 라며 봉투를 건넸다.

유서의 내용을 보고 그는 너무나 놀랐다.
“당신은 2년여 동안 내 집앞을 지나면서 나의 <말벗>이 되어 준 친구였소. 우리 집 뜰의 잔디도 함께 깎아 주고, 커피도 나누어 마셨던 나의 친구 <레이니>에게……고마웠어요.

나는 당신에게 25억 달러와 <코카콜라> 주식 5%를 유산으로 남깁니다.”

너무 뜻밖의 유산을 받은 <레이니>교수는 3가지 점에서 놀랐다.

첫째는) 전 세계적인 부자가 그렇게 검소하게 살았다는 것이고,
둘째는) 자신이 <코카콜라> 회장이었음에도 자신의 신분을 밝히지 않았다는 것,
셋째는) 아무런 연고도 없는 사람, 지나가는 사람에게 그렇게 큰돈을 주었다는 사실이다.

< 레이니>교수는 받은 유산을 에모리대학 발전기금으로 내놓았다.

< 제임스 레이니>가 노인에게 베푼 따뜻한 마음으로 엄청난 부가 굴러 들어왔지만, 그는 그 부(富)에 도취되어 정신을 잃지 않았다.

오히려 그 부(富)를 학생과 학교를 위한 발전기금으로 내놓았을 때,그에게는 <에모리대학의 총장>이라는 명예가 주어졌다.

댓글 (0)

댓글 입력
등 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아이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고 관리자 2017.04.26 2 1035
공지아이콘 ID대한예수교장로회/저질글범죄고발,가중처벌경고!!... 관리자 2016.12.17 0 1546
공지아이콘 익명(대한예수교장로회 등)의 가입으로 도배성 글은... 관리자 2016.09.27 2 1539
공지아이콘 <공지> 자유기고란 게시판을 활용해 보... 관리자 2015.09.10 0 2273
공지아이콘 게시판 이미지 삽입 방법 관리자 2015.09.07 0 4424
3026 추억(追憶) 은 아름다운 거여 개혁이 2019.06.19 0 78
3025 모리아 걷기회가 북한산을 걷다 . 개혁이 2019.06.18 0 134
3024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와 말씀을 바로 알기 전규성 2019.06.18 0 85
3023 전도하러 나갔을때 부딪치는 반대질문 현영수 2019.06.15 0 134
3022 선택 해야 할분 김목사 2019.06.14 0 134
3021 감동시키는 사람 강릉최 2019.06.13 0 138
3020 성령세례와 성령충만 홍석원 2019.06.13 0 97
3019 경인노회 북부시찰회를 찬양교회에서 모이다 개혁이 2019.06.12 0 271
3018 W,C,C, 에 가입한교회에서 탈출 합시다/ 전도꾼 조무웅목사 2019.06.11 0 76
3017 팩트체크- 연동형 비례대표제/기독당 3%면 4~9... 김수민 2019.06.10 0 100
3016 36가지 이우 지피지기 2019.06.09 0 132
3015 현충원에 야스쿠니 다리가 있다 김종훈 2019.06.08 0 99
3014 찬양이 축복의 통로 송목사 2019.06.07 0 133
3013 가짜교회인 북한 봉수교회가는 미친 목사들명단/ 전도꾼 조무웅목사 2019.06.07 0 96
3012 이별의 노래 강릉최 2019.06.05 0 1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