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공간은 회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유로운 이야기 소재로 자신의 의견들을 제시하며 토론하고 공감하고 해결 받을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민족 명절 추석
조회 144 추천 0 비추천 0 2019-09-11 06:26 작성자 : 김일산
추석은 우리민족의 최대 고유의 명절입니다. 추석명절의 특징은 햇곡식으로 떡을 해 놓고 햇과일을 나누어 먹으며 민족이 같은 마음으로 축제의 날로 지키는 날입니다. 예부터 이날 온가족들이 성묘를 했고 벌초도 했습니다.
  삼국사기를 보면 신라 유리왕 때부터 조정에서 편을 짜서 놀이를 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추석날 길쌈대회도 했습니다. 활쏘기 대회도 했습니다. 그네를 타는 시합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상도 주었습니다. 그것이 유래가 되어 온 동네 온 국민이 추석을 명절로 지키게 되었다고 합니다.
  중국에서도 이 추석을 최대명절로 보내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추석을 중추, 칠석, 월석이라고 부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원래 추석을 가위 또는 한가위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다가 우리도 중국을 본받아서 중추의 추자와 월석의 석자를 따서 추석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추석 명절이 되면 고향을 찾아 민족 대이동이 이루어집니다. 이 고향이란 말은 듣기만 해도 정겹고, 생각만 해도 푸근한 말입니다. 우리 한국 사람이 고향을 그리워하고 고향을 찾는 열심은 참으로 대단합니다. 귀성 전쟁이란 말이 생길 정도로 고향길이 고생길이지만, 기어코 고향을 찾아가야 직성이 풀리는 게 바로 우리 민족입니다.
  1만 6,000㎞나 되는 먼바다로 나갔다가 알을 낳기 위해 모천으로 회귀하는 연어처럼, 모두들 떠나온 길을 거슬러 고향으로 돌아갑니다.
  좀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좀더 높은 지위를 갖기 위해, 좀더 깊은 공부를 하기 위해, 좀더 나은 생활을 위해.. 저마다 고향을 떠났습니다.
  성냥개비 만한 새끼 연어가 어른 팔뚝 크기로 자라나듯이, 고향을 떠날 때보다는 한결 넉넉해져서 어떤 이는 대리에서 과장으로 승진을 했고, 어떤 이는 전셋집의 설움을 털어 내고 아파트를 하나 장만했고, 어떤 이는 공부를 마치고 박사가 되기도 했고, 어떤 이는 신형 자가용을 타게도 되었습니다.
  수백, 수천 마리의 연어가 떼를 지어 돌아오듯이 고향으로 가는 모든 길들이 자동차와 사람들 빼곡이 들어찹니다. 그야말로 귀성 전쟁입니다. 그 짜증나는 기나긴 시간을 뻔히 짐작하면서도 우리는 거의 본능적으로 고향을 향해 가는 것입니다.
  고향은 생각만 해도 설렙니다. 어렸을 때 정든 부모형제와 일가친척과 친구들이 함께 지냈던 일들이 마냥 그립기만 합니다.
  이렇게 그립고 좋은 고향이기에 모든 사람들이 기를 쓰고 고향을 찾아갑니다. 여러분은 언제 고향 생각을 많이 합니까? 몸이 병들었을 때, 늙고 쇠약해 졌을 때, 머나먼 이국 땅에서 특별히 명절이 되면 사람들은 고향을 더욱 그리워합니다.
  거의 모든 사람들의 소원은 죽어서 고향 땅에 묻히는 것입니다. 이것은 유독 한국인만의 정서가 아니라, 모든 인간의 공통된 귀소본능입니다.

댓글 (0)

댓글 입력
등 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아이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고 관리자 2017.04.26 2 1657
공지아이콘 ID대한예수교장로회/저질글범죄고발,가중처벌경고!!... 관리자 2016.12.17 0 1792
공지아이콘 익명(대한예수교장로회 등)의 가입으로 도배성 글은... 관리자 2016.09.27 2 1807
공지아이콘 <공지> 자유기고란 게시판을 활용해 보... 관리자 2015.09.10 0 2518
공지아이콘 게시판 이미지 삽입 방법 관리자 2015.09.07 0 4726
3211 인터콥에 대해 이순주 2020.01.17 0 68
3210 다 이루었다!!! 전규성 2020.01.17 0 75
3209 저 창가의 등불은 켜져 있는가 ? 하나님 사랑 2020.01.16 0 67
3208 팔복의 사람은 새사람의 표본 김목사 2020.01.15 0 71
3207 요셉이 성숙해지기 까지 김목사 2020.01.13 0 116
3206 천세만세! 몇 살까지나 살까? 천마산조목사 2020.01.11 0 108
3205 삼위일체 하나님 김 목사 2020.01.07 0 88
3204 인도 하시는 하나님 강릉최 2020.01.07 0 117
3203 이단의 유혹 장한일 2020.01.07 0 54
3202 바울의 선교여행 김일출 2020.01.02 0 153
3201 십계명의 유래 시내산 2020.01.02 0 90
3200 장을 깨끗하게 해주는 음식 윤촐림 2019.12.30 0 157
3199 악을 떠나라 강릉최 2019.12.30 0 92
3198 IS의 잔혹함과 기독인들의 자세 지피지기 2019.12.28 0 177
3197 만일 안식일에 네발을 금하면 강릉최 2019.12.26 0 17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