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공간은 회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유로운 이야기 소재로 자신의 의견들을 제시하며 토론하고 공감하고 해결 받을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린시절 우리들의 어머니
조회 178 추천 0 비추천 0 2018-05-08 04:01 작성자 : 금촌수로
힘들었던 시절 우리들의 위대한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 장사 꺼리를 떼러 새벽기차를 타신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의 생계를 위해서라면 이 한몸쯤이야...
남자들도 힘든 무연탄 운반일 조차 마다하지 않으신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부터 저녘 늦게까지 하루종일
힘든 노동을 하시는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신의 몸보다도 더 큰 짐을 이고 들고
기차를 타기위해 급히 발검음을 옮기는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보잘 것 없는 물건들이지만 장사를 하기위해
이고 들고 시장으로 가시는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돈이 될만한 것은 내다 팔아야 했던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추운 겨울날에 먼곳에서 손주라도 찾아 왔는지
오랫만에 만연의 넉넉한 웃음을 지으시는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양쪽으로 자식을 품고 젖을 먹이는 어머니(1965년 부산)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를 들쳐업고 장사하기 위해
황급히 물건 떼러가는 어머니(1961년 부산에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신문, 잡지, 옥수수를 팔고 있는 어려웠던 그 시절
(1967년 부산에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를 품에 안고 너무나 힘겨워 하는 어머니(1971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자장면이 있던 시절 길거리에서 한그릇을 사서
앉지도 못하고 서서 아이와 나눠먹고 있는
우리들의 어머니(1975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들의 밥을 짓고 있는 어머니(1976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등에 업은 손자가 배고플세라 힘들게 서서
밥을 먹이는 위대한 우리들의 어머

댓글 (0)

댓글 입력
등 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아이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고 관리자 2017.04.26 2 892
공지아이콘 ID대한예수교장로회/저질글범죄고발,가중처벌경고!!... 관리자 2016.12.17 0 1400
공지아이콘 익명(대한예수교장로회 등)의 가입으로 도배성 글은... 관리자 2016.09.27 2 1403
공지아이콘 <공지> 자유기고란 게시판을 활용해 보... 관리자 2015.09.10 0 2143
공지아이콘 게시판 이미지 삽입 방법 관리자 2015.09.07 0 4259
2890 나이가 들수록 멀어질수가 있다 이목사 2019.02.15 0 14
2889 율법적음식규례지금도 지켜야 하나 최교일 2019.02.15 0 12
2888 추억(追憶) 은 아름다운거야 개혁이 2019.02.13 0 149
2887 비밀번호가 뭔가 최목사 2019.02.13 0 85
2886 탈모의 원인 4가지 질병일 수 있다, 정과지 2019.02.11 0 128
2885 北 특수군 6백 명 개입설의 팩트 체크 장훈경 2019.02.11 0 106
2884 4대강 보 개방 후 수질 크게 좋아져…자정능력도 개선 유연합 2019.02.08 0 160
2883 동성애를 대하는 교회의 자세 노충헌 기자 2019.02.08 0 99
2882 이슬람의 실상을 가장 잘 알려주는 책 천마산조목사 2019.02.08 0 51
2881 예수님을 믿어야할 이유 37가지 정목사 2019.02.07 0 148
2880 내생애 끝나는 마지막날 강릉최 2019.02.07 0 73
2879 지혜로운 목회자가 되자 강준민 2019.02.05 0 116
2878 귀있는자는 들을지어다 강릉최 2019.02.05 0 60
2877 중국 조선업의 교훈 이상훈 2019.02.05 0 133
2876 기도가 축복입니다 이기도 2019.02.04 0 1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