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공간은 회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유로운 이야기 소재로 자신의 의견들을 제시하며 토론하고 공감하고 해결 받을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린시절 우리들의 어머니
조회 125 추천 0 비추천 0 2018-05-08 04:01 작성자 : 금촌수로
힘들었던 시절 우리들의 위대한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 장사 꺼리를 떼러 새벽기차를 타신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의 생계를 위해서라면 이 한몸쯤이야...
남자들도 힘든 무연탄 운반일 조차 마다하지 않으신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부터 저녘 늦게까지 하루종일
힘든 노동을 하시는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신의 몸보다도 더 큰 짐을 이고 들고
기차를 타기위해 급히 발검음을 옮기는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보잘 것 없는 물건들이지만 장사를 하기위해
이고 들고 시장으로 가시는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돈이 될만한 것은 내다 팔아야 했던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추운 겨울날에 먼곳에서 손주라도 찾아 왔는지
오랫만에 만연의 넉넉한 웃음을 지으시는 우리들의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양쪽으로 자식을 품고 젖을 먹이는 어머니(1965년 부산)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를 들쳐업고 장사하기 위해
황급히 물건 떼러가는 어머니(1961년 부산에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신문, 잡지, 옥수수를 팔고 있는 어려웠던 그 시절
(1967년 부산에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를 품에 안고 너무나 힘겨워 하는 어머니(1971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자장면이 있던 시절 길거리에서 한그릇을 사서
앉지도 못하고 서서 아이와 나눠먹고 있는
우리들의 어머니(1975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들의 밥을 짓고 있는 어머니(1976년)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등에 업은 손자가 배고플세라 힘들게 서서
밥을 먹이는 위대한 우리들의 어머

댓글 (0)

댓글 입력
등 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아이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고 관리자 2017.04.26 2 755
공지아이콘 ID대한예수교장로회/저질글범죄고발,가중처벌경고!!... 관리자 2016.12.17 0 1249
공지아이콘 익명(대한예수교장로회 등)의 가입으로 도배성 글은... 관리자 2016.09.27 2 1271
공지아이콘 <공지> 자유기고란 게시판을 활용해 보... 관리자 2015.09.10 0 1992
공지아이콘 게시판 이미지 삽입 방법 관리자 2015.09.07 0 4093
2708 바울의 7가지 제자훈련 원리 김바울 2018.09.21 0 11
2707 마음의 즐거움은 김일출 2018.09.19 0 48
2706 영지주의를 어떻게 볼것인가 ? 조목사 2018.09.18 0 66
2705 순교자의 영성 본받아 순교사 2018.09.18 0 59
2704 하나님의 형상 이목사 2018.09.17 0 114
2703 이런 말이 있다 강릉최 2018.09.15 0 69
2702 기독교 기초용어들 바이블 2018.09.15 0 21
2701 명성사태 [교인들이 결정한 일을 다른이가 감놔라... 바른소리 2018.09.14 0 128
2700 103회 합동교단 임력원 명단 합동 2018.09.13 0 68
2699 이단들의 종말론 이선구 2018.09.12 0 79
2698 복받을 사람은 틀려 .. 강릉최 2018.09.10 0 59
2697 대회개주일을 지키자 천마산조목사 2018.09.08 0 144
2696 언약관 재고찰 천마산조목사 2018.09.07 0 53
2695 W,C,C부산대회는 주님을 결정적으로 배도하고 한... 전도꾼 조무웅목사 2018.09.07 0 74
2694 자기 배를 섬기는 사람들 박영돈목사 2018.09.07 0 69
 1   2   3   4   5   6   7   8   9   10